인턴 김석민 님

심 혁주

POSTECH SES(Summer Experience in Society)는 포스텍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인턴십 프로그램이다. 베이글코드는 2019년부터 포스텍 SES 프로그램에 참여해서, 포스텍의 우수한 학생들과 함께 인턴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어느덧 3개월 인턴십의 끝이 보이는 8월 하순, 베이글코드 CV(Club Vegas)팀에서 인턴을 하고 있는 김석민 님을 만났다.

베이글코드 인턴을 지원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베이글코드를 현재 다니고 선배님에게 회사에 대한 소개를 받은 적이 있는데, 그 소개가 굉장히 인상깊었습니다. 그래서 SES 프로그램을 신청할 때 베이글코드를 1순위로 신청했습니다.

베이글코드에 대한 소개에서 어떤 부분이 인상깊었나요?

그 분은 다른 회사에 있다가 베이글코드로 이직을 하셨는데, 베이글코드에서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어 일에 대한 성취감이 높다고 하신 말씀이 가장 인상 깊었습니다. 너무 이른 나이에 인턴을 하면 많이 배우지 못할까라는 걱정이 있었지만 선배님께 베이글코드에 대한 소개를 듣고 나서는 별다른 고민을 하지 않고 인턴을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좋은 점이 학교에 많이 알려지면 경쟁률이 높아질 것이라 생각해서 빨리 지원하려고 했습니다. (전원웃음)

그러면 인턴 기간 동안에는 무슨 일을 했나요?

라이브 서비스 운영으로 들어오기는 했는데, 인턴 기간 중에는 주로 Research Assistant 직군으로 일을 했습니다. 라이브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모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을 위한 태블로 대시보드 제작업무를 주로 맡았습니다. 또한, 나중엔 제작한 대시보드를 바탕으로 라이브 서비스의 작은 이벤트를 직접 기획해보기도 했습니다.

태블로는 강력한 기능을 제공하는 시각화 툴로 베이글코드의 대부분의 데이터들은 태블로 대시보드로 시각화 되어 있다 (Source: Tableau)

일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처음 대시보드를 만들 때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저에게는 회사에서 진행하는 모든 일들이 새로운 일들이어서 처음에는 어떻게 해결해야 할 지 몰랐는데, 회사에 계시는 Research Assistant분에게 질문도 하고 구글링도 하면서 처음 대시보드를 완성했을 때 뿌듯함을 느꼈습니다. 인턴 마지막 기간에는 어떤 업무 요청이 와도 스스로 해결할 수 있게 되어, 인턴 기간동안 많은 것을 배운 것 같아 좋았습니다.

인턴 기간 동안 성장했다고 느꼈나요? 성장 했다면 어떤 방면에서 성장했다고 생각하시나요?

제가 전공을 산업경영공학과로 선택한 이유 중 하나는 다양한 분야에 대해 배울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베이글코드에서 인턴을 하기로 결심했던 것도 비슷한 이유였는데, 인턴으로 일을 하면서 제가 이때껏 경험하지 못한 분야를 많이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IT 기업에서 일은 어떻게 진행되는지, 데이터를 어떤 방식으로 가공해 결론을 도출하는지 등등을 배울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베이글코드 인턴을 하지 않았다면 방학 기간동안 허송세월을 보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전원웃음) 여기서 일하면서 학교에서 배우는 공부가 다가 아니고, 학점 외에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찾아서 행복하게 일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도 깨달았습니다.

그렇다면 인턴을 하지 않은 친구들과 비교했을 때 자신만의 강점이 생겼다고 생각하나요?

다음에 다른 일을 할 때도, 태블로를 이용해 대시보드를 많이 만들어보고 분석을 해본 경험은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이것은 강점이라고 해야 할 지 모르겠지만, 회사에 와서 처음 들어본 직군도 많았는데 이번 인턴 경험을 바탕으로 다음학기에는 제가 진짜 하고 싶은 일이 뭔지 그리고 어떤 직군으로 회사에 들어가야 할지를 더 잘 탐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인턴을 하지 않은 친구들은 할 수 없는 경험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인턴 기간이 끝나고 다시 학교로 돌아가게 되는데, 앞으로의 계획을 말씀해주실 수 있나요?

베이글코드에서 외국 오피스와 같이 일하는 모습을 옆에서 많이 지켜봤는데, 영어로 소통하는 모습이 너무 멋있게 느껴져서 영어 공부를 열심히 하고 싶습니다. 제가 이 회사에 들어올 땐 좋아하는 분야를 선택해서 들어온 것이 아니라 회사를 선택해서 들어왔었는데, 다음번에는 좋아하는 분야를 생겨 그 분야에 관련된 경험을 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또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제가 SQL을 잘 하지 못해 업무 기간 중 다른 팀원분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었는데, 학교에 돌아가서 SQL을 더 능숙하게 할 수 있도록 공부하려고 합니다.

더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짧은 시간이었지만 3개월동안 베이글코드 구성원 분들과 정이 많이 들었는데 헤어지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아 아쉽습니다. 꼭 다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인생의 선배들을 많이 만나게 된 너무 소중한 기간이였다고 생각합니다. 2학년임에도 불구하고 인턴십이라는 좋은 기회를 제공해주시고, 모든 일을 처음 접하는 저에게 친절하게 가르쳐주시고 친구처럼 편하게 대해주신 베이글코드와 그 구성원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